열방빛선교회선교사역참여열방빛선교사역순교자들게시판
열방빛선교사역
1차
사역이야기
2차
사역이야기
사역현황 사역영상 사역현장
&열매
1기
지도보기
2기
지도보기
3기
지도보기
4기
지도보기
 

김광철  

 
    김광철은 중국 조선족이다. 이 사람이 우리 사역을 북한 보위부에 신고하여 우리는 2001년 6월에 전원 체포되었다.

2기생 김성근 선생이 사역을 하다가 자기 팀에 속해 있던 조선족 최빌립 선생이 말을 잘 듣지 않자 쫓아 버렸다. 성근 선생이 사역장에 조선족 형제가 없어서 고생하는 걸 보고 1기생 김권능 선생이 연변에 수소문해서 김광철을 데려다 주었다.
 
  김광철은 살인죄 때문에 감옥에서 7년 동안 살다가 나왔다. 그 후 갈 곳이 없어 연길시 신풍교회에서 운영하는 신학교를 다니면서 신학 공부를 했다. 처음부터 우리 사역장을 신고해서 돈을 벌려고 들어왔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우리 사역장에 들어오기 전 장춘에 있는 북한 탈북자 성경 통독반에서 얼마간 공부하다가 그 사역장을 중국 공안에 신고하고 돈을 받은 후 서안에도 탈북자 통독반들이 많다는 소식을 듣고 우리 사역장으로 들어왔다.

신풍교회 신학교에서 신학 공부를 한 조선족 전도사님 여러 명이 우리 사역장에 들어왔다. 모두가 다 실력도 있고 훌륭했기에 나는 김광철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믿어 주었다. 그런데 사역장에 들어와서 보니 그의 온 몸에 문신이 있었다. 북한 형제들의 몸에 문신이 있는 것은 자주 보았지만, 신학을 한 조선족 형제에게서 문신을 보니 조금 이상했다. 하지만 다른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는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선교사님 여기 와서 변화되어 새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성근 선생이 사역장을 떠난 후 그는 강규홍 선생 사역장에서 공부했다. 1년 동안 열심히 했다. 화산에 올라가서 3기생 선생들이 북한 선교사로 세워질 때 그도 북한 선교사로 세워졌다.
 
   








← 화산에서 3기생 북한 선생들이 북한 선교사로 세워지고
    산을 내려오면서 찍은 사진이다. 이날 김광철도
    북한 선교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나는 김광철에게 이용섭 선생이 내려보내는 6명의 학생들을 맡겨 주었다. 그때부터 팀장으로 활동하면서 그는 서안에 있는 우리 사역장의 전체 규모를 파악해 가기 시작했다. 사역장의 전체 규모와 위치는 철저히 비밀에 붙였고 개별 팀장들은 절대로 모르게 했다. 이 때문에 그는 우리 사역장을 파악하는 데 몇 달이 걸렸다.

김광철은 곧바로 북한 보위부에 전화를 했다. 자신의 몸값을 높이기 위해 우리가 성경 공부를 하면서 남한의 후원으로 무장까지 한 조직이라고 거짓 신고를 했다. 그는 우리 사역장 전원을 잡게 해 주는 대가로 미화 2만 달러를 요구했다. 북한 보위부는 흔쾌히 승낙했다. 우리의 존재를 오랫동안 알고 있었고 체포하기 위해 많은 공을 들여왔지만 계속해서 실패했기 때문이다.

나는 계속해서 이름을 바꾸어 활동했고, 사역장들은 몇 달마다 옮겨 다니면서 사역했다. 그리고 때마다 하나님의 기적 같은 보호하심이 있었다. 우리를 잡지 못해 북한 보위부도 애가 탔던 것이다. 당시 우리는 해외 북한 탈북자 조직으로는 가장 큰 조직이었다. 그냥 내버려 두면 무시할 수 없는 정치 집단으로 발전한다고 북한 보위부는 잔뜩 긴장하고 있었다. 거기에다 우리가 무장까지 했다는 말에 북한 보위부는 김광철의 신고를 받고 곧바로 중국으로 사람들을 파송했다.

북한 보위부는 즉시 중국 당국에 협조 요청을 했다. 중국 당국은 연변 변방 부대에 우리를 체포할 권한을 부여했다. 탈북자 문제는 통상적으로 공안국이 아닌 연변 변방 부대 소관이었던 것이다. 그리고 김광철도 연변 변방대에도 전화를 했다. 연변 변방 부대에도 우리를 무장 조직으로 신고했고 20만 위안을 요구했다.

북한 보위부는 연변 변방 부대에 협동 작전을 요청했다. 그러나 변방 부대는 보위부의 요구를 묵살했다. 작전 지역이 자기들의 관할 구역이 아닌 섬서성 서안인데다 북한 보위부가 얼마나 나쁜 집단인지도 알고 있었고 또 외국 안보 요원들과 함께 일을 하게 되면 여러 가지 복잡한 일들이 많이 생기기 때문이었다.

연변 변방 부대는 여러모로 이 임무를 수행하고 싶지 않아 했다. 연변 변방대도 우리에 대해서 어느 정도는 알고 있었다. 우리 중 많은 선생들이 체포되었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우리가 무장 조직과는 전혀 상관없는 불쌍한 탈북자들이 모여서 성경만 배운다고 생각했다. 그런 사람들을 잡겠다고 무장 군인들이 기차로 2박 3일이나 걸리는 먼 거리를 이동해서 체포해야 할 만한 가치가 없는데다 연변 사람들은 다 북한 정권이 얼마나 악하고 탈북자들이 얼마나 불쌍한지 잘 알고 있기 때문이었다. 연변 변방 부대는 이 문제 때문에 3번씩이나 회의를 했다. 이 핑계 저 핑계를 대고 자꾸만 작전을 미루었다. 그 사이 안달이 난 김광철은 연변 변방 부대에 계속 전화를 해서 독촉하기 시작했다. 자기 요구대로 움직이지 않자 더 높은 상급 단체에 신고를 하겠다고 협박했다.

결국 연변 변방 부대는 120명의 무장 부대를 서안으로 파견해 서안 공안국의 협조를 얻어 우리 사역장들의 위치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김광철은 이 일에 협조하기 위해 김성근 선생과 나를 자기 사역장에 초청해서 예배를 드려 달라고 부탁했다. 그렇게 변방 부대 수사 요원들에게 성근 선생과 나의 얼굴을 익히게 했다. 수사 요원들은 성근 선생이 전체적인 팀장으로 모든 사역장을 관리한다는 것을 알고 성근 선생의 뒤를 미행하면서 사역장들의 위치를 하나씩 알아 가기 시작했다.

나는 서안에 있는 모든 사역장을 다른 도시로 이사시키기 위해 전체 팀장 회의를 소집했다. 내일부터 사역장들을 서안에서 빼 내려고 한다는 것을 알게 된 연변 변방 부대는 식당에 모여 회의를 하는 팀장들부터 급습했다. 그 후 사역장들을 하나씩 돌면서 전원 체포해 왔다. 탈북자들을 체포하면서 사역장들을 샅샅이 수색해 보니 역시 변방 부대가 예상했던 대로 우리는 무장 조직이 아니었다. 갈 곳 없는 탈북자들이 숨어서 성경만 배우고 있었다. 화가 난 변방 부대장은 서안 공안원들에게 시켜 김광철만 집중적으로 혹독하게 때리라고 했다. 서안 공안들은 그가 밀고자라는 것도 모르고 일반 탈북자로만 생각하고 김광철만 죽도록 팼다.

서안 공안들도 처음에는 우리가 무장 조직이라고 생각하고 험악하게 대했지만 그런 조직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부터는 북한 형제들을 동정했다. 형제들에게 대놓고 말했다.
“너희들 나쁜 짓 한 것도 아닌데 그렇게 많이 때려서 미안하다. 갔다가 또 오라. 다음번에는 잡히지들 마라.”
연변 변방 부대원들도 열차로 북한 형제들을 호송해 가면서 친절하게 대했다.

연변 변방대는 김광철에게 2만 위안을 주었다. 김광철은 펄펄 뛰었다.
“왜 20만 위안을 안 줍니까? 왜 2만 위안만 줍니까? 내가 당신들과 협조하느라 얼마나 많이 얻어맞았는지 압니까?”
변방대도 화를 냈다.
“당신이 무장 조직이라고 해서 우리가 무장 군인들 2개 중대를 보냈다. 그 사람들 무장은커녕 칼도 없었다. 당신이 거짓말을 한 것 때문에 우리도 정말 많은 인력과 돈을 낭비했다.”
김광철은 북한으로 넘어가겠다고 했다. 북한 보위부와 약속한 2만 달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가 북한으로 가서 그 돈을 받았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내가 북한 형제들에게 물었다.
“김광철이가 북한에서 돈을 받았을까?”
북한 형제들이 웃었다.
“그런 약속을 지킬 나라라면 세상에 탈북자가 생겼겠습니까?”

결국 김광철은 몇 푼 안 되는 돈에 함께 공부했던 수많은 북한 선생들을 체포해서 북송시켰다. 하나님 앞에서 끔찍한 죄악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돈 때문에 그렇게 했다. 하지만 그가 원했던 돈도 얻지 못했다. 나는 그를 미워하지 않는다. 그가 이제 하나님 앞에서 서는 날, 자기가 지었던 그 죄의 대가를 어떻게 치를지 알기에 그 영혼이 불쌍할 뿐이다.

김광철은 상습범이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이런 식으로 북한 탈북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선교단체에 잠입해서 방해할 것이다. 북한 사역을 하시는 분들이 이 글을 보고 김광철이라는 사람에게 해를 당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 화산에 올라갔다 내려오면서 김철수 선생과 김광철과 내가 함께 찍은 사진이다.
제일 왼쪽이 김광철이다.
 
 
김광철 제자들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3가 163번지
TEL: 02)895-7791
Copyright (c) 열방빛선교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