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방빛선교회선교사역참여열방빛선교사역순교자들게시판
열방빛선교사역
1차
사역이야기
2차
사역이야기
사역현황 사역영상 사역현장
&열매
1기
지도보기
2기
지도보기
3기
지도보기
4기
지도보기
 

천상은 선생 

 
    천상은 선생은 중국 조선족이었다. 조선족 중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가 어떤 영문인지 학교를 그만두고 집에서 쉬고 있었다. 1기생 최바울 선생이 상은 선생을 찾아가서 자기와 함께 공부하러 가자고 했다. 상은 선생이 펄쩍 뛰었다. 탈북자에게서 뭘 배운다고 어디론가 정처 없이 떠돌아다닌다는 것이 말이 안 되기 때문이었다.
 
  바울 선생은 사정이 딱했다. 학생들은 다 모집이 되었지만 조선족이 없어 사역을 시작할 수 없었다. 결국 바울 선생은 일단 데리고 가고 보자는 심정으로 있지도 않은 말을 했다.
“천상은 선생, 나하고 같이 가서 북한 형제들을 좀 도와주면 매달 월급을 줄 수 있습니다. 집에서 이렇게 하는 일 없이 놀기보다는 함께 가는 게 좋지 않습니까?”
월급을 준다는 말을 듣고 상은 선생이 바울 선생을 따라왔다.

바울 선생은 중경에서 사역을 시작했다. 바울 선생이 난감해서 나에게 사정을 이야기했다. 천상은 선생을 어떻게 하면 좋으냐고……. 그래서 내가 상은 선생을 만나 설득했다.
“천상은 선생 여기는 돈을 주는 곳이 아닙니다. 우리와 함께 공부를 하면서 함께 하나님 공부를 합시다.”
나는 상은 선생을 설득했다. 상은 선생은 확답을 피했다.
“글쎄요… 글쎄요….”
상은 선생은 몹시 못마땅해했지만 나에게는 차마 표현하지 못하고 가만히 앉아만 있었다. 내가 결론을 내리지 못하자 바울 선생이 자기가 한 번 더 설득해 보겠다고 했다.

그 후 바울 선생이 무슨 말로 설득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상은 선생은 계속해서 바울 선생 팀을 따라다녔다. 그렇게 쫓겨 다녔고 북한 형제들도 힘들어서 도중에 포기했지만 상은 선생은 떠나지 않고 계속 따라왔다. 그리고 매번 공안들이 습격할 때마다 상은 선생이 나서서 기지를 발휘해서 위험을 모면할 때도 많았다.
 
 


공원에서 기도 모임 하는 바울 선생 팀
북한 형제들과 천상은 선생            →
 
 
  훗날 내가 만났을 때 물었다.
“힘들지 않으세요?”
상은 선생은 대답 대신 그냥 말없이 웃기만 했다. 그리고 나에게 편지 한 장을 불쑥 내밀었다. 사모님께 보내는 편지라고 했다.
 
 
 
 
 
  사모님과 가정의 늙은이, 어린이들께

안녕하십니까?

우리들은 서로 만나 보지 못한 상태에서도 하나님 아버지의 덕분에 주 안에서 한 가정이 되어서 서로 기도의 동역자가 된 것입니다. 희망컨대 사모님과 온 가정에서 우리 사역장 여러 형제님들의 장기 금식에 대해 많이 기도해 주십시오.

우리들은 사모님께서 우리들의 하나님께서 보내 주신 귀한 주의 종 최 선생님을 많이 부축하여 주시고 지시하여 주셔서 감사하고 또한 우리를 위하여 많은 기도를 해 주셔서 감사하며 하나님의 뜻에 따라 행하여 주셔서 감사를 올립니다. 우리들은 하나님의 떳떳한 주의 종이 되기 위하여 날에 날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우리들을 무장하고 복음의 비밀을 탐색하며 생명 길에서 뒤도 돌아보지 않고 나아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믿음과 사랑으로써 하나님 앞에 온전하게 설 수 있는 주의 종으로 성장하면서 이로써 하나님을 기쁘게 하며 이로써 최광 선생님을 기쁘게 하겠습니다.

시간이 짧아서 많이 쓰지 못하고 필을 놓겠습니다. 끝으로 사모님과 온 가정의 평강을 축복하며 하나님 아버지를 찬양하며.... 아멘!

                                                                                                                                        99년 9월 7일

                                                                                                                                           천상은 올림
 
  천상은 선생은 처음 바울 선생을 따라올 때에는 하나님을 믿지 않았고 교회도 나가지 않던 사람이었다. 그런 사람이 북한 형제들과 함께 성경을 100번 이상 읽으면서 예수님을 영접했다. 그 후부터는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서 만족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바울 선생이 사역을 포기하는 그때까지 함께하면서 탈북자들을 도와주다가 사역장이 흩어지면서 떠났다.
천상은 제자들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3가 163번지
TEL: 02)895-7791
Copyright (c) 열방빛선교회 All rights reserved.